한화토탈 공식블로그

 

안녕하세요, 한화토탈 블로그지기입니다. 주말 잘 보내셨나요? 한화토탈은 지난 10일 한화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창립기념식을 진행했답니다. 또한 창립기념식을 마치고, 오후에는 회사 인근 바닷가에 나가 쓰레기를 줍는 등 임직원들이 모두 한 마음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했는데요. 뜻 깊었던 창립기념식 현장을 여러분께 소개하겠습니다.

 

 

01

제 67주년 창립기념식

 

 

지난 10월 10일, 대산공장에서는 한화그룹 창립 67주년을 맞아 권혁운 사장과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 67주년 창립기념식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권혁웅 사장이 김승연 회장의 창립기념사를 대독하고 장기근속자와 모범사원, 우수협력 고객상 대한 시상이 있었습니다. 

 

 

 

02

혁신과 끝없는 도전

 

 

 

김승연 회장은 창립기념사에서 "지금 이 순간 우리에게 절실한 것은 새 시대로 나아갈 발상과 인식의 전환이다. 세상에 첫걸음을 내디뎠던 초심으로 도전하고 혁신해야 한다"며, "기존의 산업 생태계를 파괴하는 혁신적인 도전자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세상에 없던 제품과 기술·가치를 창조하기 위한 끝없는 도전이야말로 대체 불가한 기업, 한화의 내일을 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한화의 존재 이유와 이윤 추구 방식에 대한 인식이 달라져야 한다. 소비자와 고객, 협력업체는 우리의 수익 기반이 아닌 생존 기반이다"라며 "이런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내일을 위한 투자와 고용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해 사회 구성원 공동의 번영에 함께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지막으로 ‘안전’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는데요, "아무리 수익성이 높아도 안전을 확보할 수 없는 사업이라면 영위할 이유가 없다"며 안전경영은 업종을 불문하고 전 사업장에서 최우선으로 지켜야 할 철칙이다"고 전했습니다.

 

 


03

환경정화 봉사활동

 

 

 

 

창립기념식을 마친 후 오후에는 창립기념 자원봉사대축제의 일환으로 임직원들이 함께 봉사활동을 진행했는데요. 권혁웅 사장과 200여명의 임직원들이 회사 인근의 바닷가 플라스틱을 쓰레기를 주워 바다 생물들을 보호하고 인근 지역 환경을 정화하는 활동을 실시했습니다.

 

한화토탈은 매년 창립기념일인 10월 9일마다 창립의 의미를 되새기고, 기업도 지역사회의 일원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앞으로도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는데요. 창립기념일을 맞아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뜻 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글로벌 케미칼 & 에너지 리더,

한화토탈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