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플라스틱

[텍투더퓨처] 생분해 플라스틱이 더 많이 쓰이려면? 오랜만에 맛있는 요리를 하려고 주방에 들어왔는데요. 주변을 둘러보니 하나부터 열까지 전부 플라스틱인게 아니겠어요? 비닐봉지부터 각종 양념 병도, 조리 도구도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지구를 위해, 환경을 위해 바뀔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01생분해성 플라스틱 만들기   플라스틱이 분해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는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플라스틱을 대체할 많은 물질을 찾아 나섰는데요. 그러던 중 집에서 생분해 플라스틱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준비물은 전분과 물, 식초와 글리세린, 색소가 전부입니다. 옥수수 전분 가루에 물 8스푼을 넣고 글리세린, 식초, 색소를 첨가해 끓이면 되는데요. 지점토처럼 굳는 생분해 플라스틱을 몰드에 넣어 굳히면 집에서 간편하게.. 더보기
중국 현지 고객 초청 기술세미나 개최 세계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산업 전시회 ‘차이나플라스(CHINAPLAS)’가 지난 4월 2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됐습니다. 한화토탈에너지스는 중국 상하이에서 차이나플라스에 참가한 고객사를 대상으로 기술세미나와 만찬 행사를 열었는데요. 한화토탈에너지스의 우수한 기술력을 선보였던 현장 속으로 함께 가보실까요?   01고객 초청 기술 세미나   올해 차이나플라스에는 글로벌 메이저 화학 기업을 비롯해 약 4천여개의 기업과 25만명의 방문객이 참여해 세계 석유화학기업의 관심이 집중되었는데요,  한화토탈에너지스는 이 기간에 맞춰 고객 초청 기술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한화토탈에너지스는 매년 차이나플라스 참관을 위해 중국을 방문하는 고객사를 대상으로 고부가 합성수지 신제품을 소개하고 기술력을 알리는 .. 더보기
재생원료 포장백으로 플라스틱 선순환해요! 플라스틱을 만드는 과정에서 사용한 플라스틱 쓰레기를 재활용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원재료 사용 대신 재활용 비율을 높이고, 플라스틱 사용을 줄인다면 경제적으로도 환경적으로도 좋을 텐데요. 바로 그런 일을! 한화토탈에너지스에서 하고 있습니다. 생산품 포장에 도입된 재생원료 포장백, 어떤 제품인지 함께 알아볼까요?   01재활용 플라스틱 원료 포장백 사용 한화토탈에너지스는 합성수지 제품의 자동 포장 공정에 재활용 폴리에틸렌 (Polyethylene, PE) 소재로 만든 포장백을 도입했습니다. 폴리에틸렌은 에틸렌 중합으로 생성된 고분자로 폴리프로필렌(Polypropylene, PP)과 더불어 대표적인 합성수지 제품인데요. 이번에 사용된 재활용 폴리에틸렌은 각종 플라스틱 폐기물에서 나온 재생원료를 가공.. 더보기
[케미툰] 지구를 지키는 새로운 트렌드, 순환경제 재활용을 의미하는 화살표 세 개로 만든 삼각형 모양을 아시나요? 이 기호에는 ‘순환 경제’라는 의미가 숨어 있습니다. 내가 사용한 제품을 다시 원재료로 만들어 ‘다시 쓰는’ 순환 경제란 무엇일까요?     환경 자원 채취와 폐기를 최소화하면서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순환 경제는 새로운 트렌드가 되었습니다. 이미 국내 석유화학을 비롯한 많은 기업들이 순환 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한화토탈에너지스도 순환 경제 트렌드에 발맞춰 플라스틱 선순환 제품을 상업화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친환경 시장과 순환 경제에 한화토탈에너지스가 만들어 갈 내일을 기대해 주세요~   종합 케미칼 & 에너지 리더,한화토탈에너지스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더보기
[텍투더퓨처] 재활용 쓰레기로 버린 비닐에 열을 가하면 생기는 일 여러분! 그 소식 들으셨나요? 우리나라에서도 드디어 기름이 나온다고 합니다! 중동국가에서나 만날 줄 알았던 기름이 우리나라에서 ‘생산’되고 있는데요. 그런데, 이것 참 이상한 일이죠… 기름 생산 현장을 찾아가 봤더니 온통 비닐 쓰레기뿐이더라고요. 어떻게 된 일일까요? 01 쓰레기에서 만드는 기름 쓰레기장만큼 쌓인 폐 비닐 더미에서 어떻게 기름이 생산되는지, ㈜한화 모멘텀부문 신사업개발팀 강호중 차장님을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강호중 차장: 안녕하세요, 저와 함께 쓰레기에서 기름이 생산되는 과정을 알아보시죠. 먼저, 외부에서 들어온 폐기물을 일차적으로 파쇄한 뒤 설비에 투입하는데요. 라면 봉지, 과자 봉지 등 다양한 플라스틱, 비닐 쓰레기가 있죠. 바로 이 쓰레기들이 기름으로 변합니다. 파쇄한 쓰레.. 더보기
[케미툰] 내가 쓰고 버린 비닐이 새로운 플라스틱으로? 마트에서 받는 비닐봉지, 배달 음식으로 생기는 일회용품… 생활 속 사용되는 플라스틱은 편리하지만 환경에 미치는 영향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데요. 버려진 플라스틱 폐기물을 모아 다시 연료로 만드는 획기적인 기술이 있다고 합니다. 플라스틱 선순환을 돕는 ‘열분해유’에 대해 알아볼까요? 폐플라스틱을 원유로 만드는 도시의 유전 기술, 열분해유가 궁금하다면? 폐플라스틱을 원유로! 도시의 유전 기술, 열분해유 한때는 인류의 가장 위대한 발명품으로 각광받았다가 오늘날 폐기와 처리문제로 골칫거리 취급을 받는 플라스틱. 이러한 플라스틱이 최근 재활용 기술과 함께 경제를 돌리는 성장동력으로 다 www.chemi-in.com 무심코 버려지는 플라스틱을 모아 다시 석유화학 연료로 만든다니, 열분해유는 플라스틱 생산.. 더보기
[케미툰] 폴리프로필렌? 폴리에틸렌? 그것이 알고 싶다 플라스틱 제품이라면 꼭 표시되어 있는 PP, 혹은 PE. 바로 폴리프로필렌과 폴리에틸렌의 약자인데요. 같은 듯 다른 두 물질은 어떤 특징과 쓰임새를 가지고 있을까요? 한화토탈에너지스의 똑똑이 케미가 알려드려요~ 플라스틱의 대표 주자 폴리프로필렌과 폴리에틸렌은 각자의 특성에 따라 적재적소에 쓰이고 있었네요. PP와 PE 덕분에 전자제품을 튼튼하게, 식품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삶에 꼭 필요한 플라스틱 PP, PE 이야기 재미있으셨나요? 다음엔 어떤 석유화학 이야기로 또 찾아올지 기대해주세요~ 종합 케미칼 & 에너지 리더, 한화토탈에너지스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더보기
폐플라스틱을 원유로! 도시의 유전 기술, 열분해유 한때는 인류의 가장 위대한 발명품으로 각광받았다가 오늘날 폐기와 처리문제로 골칫거리 취급을 받는 플라스틱. 이러한 플라스틱이 최근 재활용 기술과 함께 경제를 돌리는 성장동력으로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플라스틱의 재활용 기술에는 현재 활용되고 있는 물리적 재활용 방법과 미래에 더욱 확대될 화학적 재활용 방법이 있는데요. 근본적으로 순환경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화학적 재활용 기술 활용이 필수입니다. 여기서 순환경제란 제품의 생산→사용→폐기의 선형적 구조에서 탈피해 사용한 제품을 재활용·새활용하여 순환형의 구조를 만드는 것을 말합니다. 이 순환경제 체제를 다지기 위해 석유화학 산업에서 가장 주목하고 있는 “열분해유”는 현재 가장 핫한 키워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화학적 재활용 기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