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hemi人

한화토탈 엔지니어 3인방이 전하는 미국 해외연수의 모든 것!

 

안녕하세요! 여러분은 '시카고'하면 뭐가 떠오르시나요? 뮤지컬? 피자? 농구? 시카고는 LA, 뉴욕과 함께 미국 3대 도시인데요.  세계적인 야경 명소이기도 합니다. 이렇게나 아름다운 야경을 두 달 내내 보고 오신 분들이 계세요. 이번에 기술연수로 UOP의 '엔지니어링 디자인 세미나(Engineering Design Seminar)' 교육을 받고 오신 엔지니어 세 분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에너지관리팀 유재건 과장, 에너지방향족기술팀 한규호 대리, 원료기술팀 이성민 대리 세 사람이 전하는 2개월간의 시카고 해외 연수 이야기를 지금 들려드리겠습니다. 

 

 

Q
UOP의 EDS는 어떤 교육인가요?

 

 

유재건 과장 / 에너지관리팀

 

먼저, UOP는 정유 석유화학산업의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라이센서에요. 한화토탈 방향족 공장의 라이센서이기도 합니다.

 

이번에 기술 연수로 오게 된 UOP의 EDS는 엔지니어링 디자인 세미나(Engineering Design Seminar)의 약자로 정유 석유화학산업의 전반적인 프로세스 디자인의 기초원리와 주요한 설비들의 기본 원리부터 특징들까지 전반적으로 다루고 있어요. 이번 교육은 화공엔지니어들이 갖추어야 할 전반적인 전문지식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배울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였습니다.

 

 

Q
교육 내용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한규호 대리 / 에너지방향족기술팀

 

교육은 프로세스와 프로젝트 엔지니어링, 특히 베이직 엔지니어링 쪽에 많이 집중되어 있고요. 엔지니어링뿐만 아니라 프로젝트를 달성하기 위해서 필요한 이코노믹 계산이라든지, 그 외에 금속공학 등의 이론들이 포함되어 있어요.

 

보통 하루에 한 챕터를 가지고 교육을 하게 되고, 강사들은 보통 한 명에서 세 명 정도로 한 과목에 대해서 배정되어 있어요.

 

 

Q
연수 기간 동안 하루일과는 어떤가요?

 

 

 

한규호 대리 / 에너지방향족기술팀

 

보통 8시 출근하면 교육을 받은 후 저녁에 퇴근하고, 저녁을 먹은 후 보고서를 쓰거나 개인 시간을 가집니다. 그리고 일주일에 한 두 번 정도 타사 사람들과 함께 저녁을 먹으며 친목을 다지기도 하는데요. 한국사람들뿐 아니라 교육을 듣는 외국 엔지니어들과도 함께 어울립니다.

 

교육의 질도 좋지만 해외 연수의 가장 큰 장점이 바로 다양한 회사의 엔지니어들과 인적 네트워크를 다질 수 있다는 점인 것 같습니다.

 

 

Q
가장 인상 깊거나 기억에 남는 프로그램은 무엇인가요? 

 

 

한규호 대리 / 에너지방향족기술팀

 

엔지니어링 관련된 이론과 식을 배우는데, 프로그램이 아닌 직접 수기로 계산을 합니다. 구식이긴 하지만 계산의 근거 등을 직접 확인하고 결과의 적합성을 따질 수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또한 어떤 상황에서 계산 결과를 ‘믿을 수 없다’ 혹은 ‘믿을 수 있다’라는 자체도 저희가 인지할 수 있게 해주는데, 이 또한 중요한 교육과정 중 하나라 생각합니다.

 

 

Q
이번 해외연수 중 가장 좋았던 점은 무엇인가요?

 

 

이성민 대리 / 원료기술팀

 

가장 좋았던 점은 한규호 대리님도 얘기하셨지만 국내외 동종사의 엔지니어들과 함께 교류할 수 있다는 점이에요. 가족처럼 함께 지내고 수업 중 모르는 부분은 서로 도와주기도 하면서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두 번째로는 교육 커리큘럼이 다루는 다양한 주제와 그 깊이인데요. 세이프티 밸브나 드럼 외에도 계장(instrumentation), 금속공학(metallurgy) 등 다른 전공 학문들도 전체적으로 배울 수 있어 좋았습니다.

 

세 번째로는 교육 중 질문을 하면 답변을 매우 상세하게 잘 해준다는 점이에요. 만약 질문에 답변을 못했을 경우 프레젠테이션을 만들어 차후 공유를 해주기 때문에 ‘성의있게 교육을 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Q
다음 연수를 오는 분들을 위해 한 말씀 부탁드려요

 

 

 

 

이성민 대리 / 원료기술팀

 

해외로 연수를 오실 분들에게 꼭 당부 드리고 싶은 것은 바로 외국어 공부를 하고 오는 것입니다. 여러 나라의 엔지니어들과 함께 교육을 받는데, 수업이 당연히 영어로 이뤄지기 때문에, 도한 업계에 특화된 전문 용어들이 많이 사용되다 보니 듣기 중심으로 좀 더 심화해서 공부해 오신다면 훨씬 많은 것들을 얻어 가실 수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Q
연수를 마무리하는 소감과 앞으로의 각오도 함께 부탁드립니다

 

 

유재건 과장 / 에너지관리팀

 

두 달 동안 수강하면서 교육 내용이 좋기도 했지만 전 세계 많은 엔지니어들이 각자의 분야에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는 걸 느꼈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많은 동기부여가 됐고요. 여기서 배운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역량을 강화해서 한화토탈의 경쟁력을 갖추는 데에 기여하고 싶습니다.

 

 


 

 

글로벌 케미칼 & 에너지 리더,

한화토탈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