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공식블로그


119, 오늘은 화재 예방을 강조하는 소방의 날인데요. 추위가 시작되면서 날씨도 한층 건조해지는 겨울철은 평소보다 화재 위험이 더 높아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시기입니다. 화재 예방을 위해서 각 가정에 소화기를 비치하는 게 필수가 됐는데요.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구비하는 소화기, 어떤 것들이 있고 진화의 원리는 무엇인지 알아볼까요?


01

화재의 종류에 따라 다른 종류를 써야 하는 소화기


화재에도 종류가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화재의 원인과 타는 물질의 종류에 따라 화재는 크게 A, B, C, K급 화재로 나뉩니다. 나무, 섬유, 종이, 플라스틱 등 일반적으로 화재 후 재가 남는 일반화재는 A급 화재로 분류됩니다. 반대로, 알코올, 석유 등 액체나 기름처럼 타고 나서 재가 남지 않는 유류화재는 B급 화재입니다. 전자기기, 배선 등 전기와 관련된 전기화재는 C급 화재, 식용유 등 기름이 있는 주방에서 일어나는 주방화재는 K급 화재로 분류됩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소화기는 내부에 분말, 이산화탄소, 할로겐 화합물 등의 물질이 들어가는데요. 내부 물질에 따라 진압할 수 있는 화재의 종류가 다르답니다.

 

일반적으로 익숙한 분말 소화기는 A, B, C 화재에 적합하고요. 이산화탄소 소화기는 B, C 화재에 적합합니다. 할로겐 화합물은 A, B, C, K 화재 모두를 잡을 수 있으니 범용성이 뛰어납니다. 또한, 주방화재인 K화재를 진압하는데 특화된 K급 소화기도 별도로 있습니다.


02

가정에서 흔히 일어나는 A, B, C급 화재를 잡는 

분말 ABC 소화기



여러 급으로 나뉜 화재 중에서 가정에서 흔히 나는 화재는 A, B, C급 화재입니다. 주방화재도 주의해야 하겠지만, 가정에서 발생하는 주방화재는 일반 소화기로 잡을 수 있는 정도이기에 K급 화재용 전문 소화기까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ABC급 화재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소화기로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빨간색 분말 ABC 소화기가 있습니다. 분말 ABC 소화기의 주원료는 제1 인산암모늄(ammonium dihydrophosphate)인데요, 약어로 ADP라고도 불리는 이 물질의 화학식은 (NH4)H2PO4입니다.

 

인산암모늄이 불을 끄는 원리는 간단합니다. 불을 끄려면 온도를 내리거나(냉각 작용), 산소 공급을 차단하면 되는데요, 이 두 가지를 동시에 할 수 있습니다. 우선, 인산암모늄은 150도 부근에서 분해되기 시작하는데요, 이때 화재 지역의 열을 흡수해서 냉각 효과를 주게 됩니다. , 인산암모늄이 든 분말을 화재가 일어난 부분에 뿌리면 분말이 해당 부분에 가라앉아서 화재가 일어난 부분을 덮어버립니다. 이러면 화재 발생 부분이 공기 중의 산소와 차단돼 불길이 더 일어나는 걸 막아줄 수 있습니다.


03

더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가정용 소화기


분말소화기는 화재진압을 즉시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분말이 굳지 않게 주기적으로 관리해 줘야 하고, 안전고리가 붙어 있는 등 위급한 상황에서 사용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단점이 있는데요. 이런 점을 개선해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가정용 소화기들이 나와있습니다.

 

투척용 소화기 안에 들어있는 약제는 액체이기 때문에 굳지 않아 보관과 관리가 쉽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위급 상황에서 화재 현장에 그냥 던지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사용하기도 편리해서 어린이집, 경로당의 노약자들도 쉽게 쓸 수 있습니다. 소화기 모양도 꽃병, 액자 등 인테리어 소품처럼 디자인된 제품들이 있어서 집안 곳곳에 놓아도 미관을 해치지 않기도 합니다.

 

스프레이식으로 뿌릴 수 있는 소화기도 있는데요. 스프레이식이라 휴대가 간편해 차량이나 캠핑용으로 사용하기에 편리합니다. 다만, 양이 적기 때문에 초기 단계의 불을 끄는 데 써야 하고, 큰불을 진압하려면 추가적으로 다른 소화기가 필요합니다. , 분말소화기의 빨간 통 대신 예쁜 디자인을 넣은 디자인 소화기도 있죠.

 

그렇다면 다양한 형태의 가정용 소화기 중, 투척용 소화기가 불을 끄는 원리에 대해서 한번 알아볼까요?


04

던져서 불 끄는, 투척용 소화기의 원리



투척용 소화기에는 탄산암모늄, 2인산암모늄 등의 성분이 담긴 소화약제가 담겨있습니다. 우선, 투척용 소화기를 불에 던지면 통이 깨져야겠죠? 이 통을 터트릴 때 탄산암모늄이 큰 역할을 합니다. 탄산암모늄 수용액은 70℃에서 암모니아, 탄산가스, 물로 분해되는데요. 암모니아, 탄산가스가 통 안에 가득 차면 압력이 커져 결국 통이 깨지고, 불에 타지 않는 불연성 가스인 이 두 가스가 산소 공급도 차단해 불을 진압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2인산암모늄은 190, 215, 300℃ 이상에서 여러 가지 열분해 반응을 하는데요. 이때 불연성 가스인 암모니아와 수증기가 더 많이 생기게 되고, 함께 생성되는 오르쏘인산(H3PO4)은 타는 물질인 목재, 섬유, 종이 등을 탈수, 탄화 시켜서 탄소와 물로 분해해 더 이상 타지 않도록 화학반응을 합니다. 이후, 오르쏘인산은 화학적으로 가장 안정된 메타인산(HPO3)이 되는데요. 이 메타인산은 타는 물질 위에 유리상의 피막을 만들어 산소를 차단, 남아있는 불씨까지 끄게 됩니다.


탄산암모늄

(NH4)2CO3(s, solid, 고체) → 2NH3(g, gas, 기체)↑ + CO2(g)O3 (70℃ 일 때)

 

2인산암모늄

 (NH4)2HPO4(s) → H3PO4(오르쏘인산) + 2NH3(g)↑(190℃ 일 때)

 2H3PO4 → H4P2O7(피로인산) + H2O (215℃ 일 때)

 H4P2O7 → 2HPO3(메타인산) + H2O (300℃ 일 때) 



오늘은 우리 집을 화재 위험에서 안전하게 지켜주는 소화기
! 그 중에서도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분말 ABC 소화기와, 최근에 많이 쓰이는 투척용 소화기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 아직 집에 소화기를 두지 않으셨다면 안전을 위해서 하나 구비해두는 건 어떨까요? 구입하실 때는 한국소방기술원의 KFI 인증을 받은 소화기인지 확인하는 것, 잊지 마세요! 




 

 

종합 케미칼 & 에너지 리더,

한화토탈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