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hemiLOG

눈길에도 미끄러지지 않게, 스프레이 체인의 원리



안녕하세요, 한화토탈 블로그 지기입니다. 이번 겨울은 예년과 다르게 함박눈을 마음껏 볼 수 있는데요. 작년에는 눈 쌓이는 걸 보기 어려웠지만 올해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눈이 도로를 덮고 있습니다. 


하얗게 내린 눈이 예쁘기는 하지만 갑작스러운 눈 때문에 퇴근길, 차들이 도로 위에서 헛바퀴를 돌며 옴짝달싹 못하기도 했는데요. 이런 비상사태일 때 스노우 체인이 있다면 위기 상황을 벗어날 수 있는데요. 오늘은 스노우 체인, 고분자 수지를 사용하는 스프레이 체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01

 상습 폭설 지역에서 사용하는 금속  스노우 체인


스노우 체인은 소재에 따라 크게 금속, 비금속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종류마다 장단점이 다르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적절한 제품을 사용해야 합니다.


우선, 원조격인 금속형 스노우 체인은 눈길에서 효과가 가장 뛰어난데요.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내구성도 좋은 장점이 있습니다. 금속형 스노우 체인은 빙판길에서는 쉽게 미끄러질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눈길 위에서만 사용해야 합니다. 


이런 특징 때문에 금속형 스노우 체인은 상습적으로 눈이 많이 오는 지역에서 쓰기에 적합한 형태죠. 그렇지만 제설제로 인해 금속이 빠르게 부식되기도 하고, 장착하는 과정이 번거롭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02

 도심에서 사용하기 적합한 비금속 스노우 체인



비금속형 스노우 체인은 도심에서 주로 사용하기에 적합한데요. 우레탄 체인이 대표적입니다. 우레탄 스노우 체인은 금속형 체인보다 가볍고 장착이 편리하면서, 녹이 쉽게 생기지 않습니다. 반면, 금속보다 상대적으로 내구성이 약하고 눈길에도 성능이 덜하기 때문에 간간이 눈이 쌓이는 지역에서 쓰기 적합한 스노우 체인입니다.


또 다른 비금속형 스노우 체인으로 스파이더 체인과 직물형 체인이 있는데요. 스파이더 체인은 원터치형으로 탈착이 쉬운 반면, 가격이 높고 부피가 커 보관이 어렵습니다. 


최근에는 타이어에 간편하게 붙이는 패치형 체인도 등장했습니다. 장착이 간단한 만큼, 내구성도 낮은 장단점을 갖고 있습니다.



03

 응급상황에서 탈출용! 스프레이 체인의 원리



응급 상황에서는 타이어에 뿌리는 스프레이형 스노우 체인도 있습니다. 실제로는 스프레이 제품이라 체인의 모양은 아니지만, 스노우 스프레이나 스프레이 체인으로 부르기도 하는데요. 끈적한 물질을 타이어에 붙여 마찰력을 높이는 원리입니다.


스프레이 체인의 주 원료는 고분자수지, 천연수지, 유기용제 등인데요. 이 때 사용되는 고분자수지는 나무의 송진 성분입니다. 송진을 증류하면 천연 수지인 로진(rosin)이 추출되는데요. 송진과 로진은 끈적거리는 성질이 있습니다. 이 두 물질을 유기용제에 섞어 타이어에 뿌리면, 타이어와 바닥의 접지력이 높아지게 되죠.


이 방법은 평소에 스프레이 통만 갖고 다니면 돼 임시방편으로 사용하기에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잘못 뿌리거나 타이어에 뿌린 물질이 덜 말랐을 때 운전해 자동차 차체에 송진 성분이 묻게 되면 지우기 힘든 단점이 있습니다.


04

 자동차에 묻은 스프레이 체인, 깔끔하게 지우려면



스프레이 체인은 저렴하고 간편하게 눈길운전을 대비할 수 있는 유용한 물품인데요. 한겨울이 지나고 따뜻한 날씨에 세차를 하게 되면 차체 이곳 저곳에 묻은 송진 물질이 보일 수 있습니다. 차에 손상을 최대한 주지 않으면서 차체에 묻은 스프레이 체인을 지우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정답은 알코올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매니큐어를 지우는 아세톤을 쓰려고 하실 수도 있는데요. 아세톤은 자칫하면 차량 도장면까지 녹일 수 있어 알코올을 활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대표적으로 알코올 성분이 든 물파스를 사용하거나, 응급상자에 구비해두는 상처 소독용 알코올솜을 사용해서 송진을 충분히 녹인 뒤 천천히 지워내면 됩니다.
 


오늘은 눈길 운전의 필수품, 스노우 체인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요즘처럼 갑자기 큰눈이 내려 도로가 마비되는 때에는 눈길운전이 고역인데요. 상비용으로 차에 스프레이 체인 한 통을 두고 다닌다면 비상시에 큰 힘이 될 것 같습니다!

 


 

 

글로벌 케미칼 & 에너지 리더,

한화토탈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