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21 서 낯익은 얼굴들을 만날 수 있었는데요. 바로 한화토탈의 야구동호회 회원들. 이 날 잠홍야구장에 열린 서해안리그 5차전에서 열심히 뛴 한화토탈의 야구선수들을 만나보아요~ 


한화토탈 야구동호회


의 인호회는데요. , , , 진지호회로 한화토탈의 호회있답니다. 그는 총 501~4된다고 합니다.


한화토탈 야구동호회 


한화토탈의 야구동호회는 3소속2있습니. 호회외에, , 1~2른다고 합니. 적으젊은 고 있는데요. 1()외에(), 전임(파트) 젊은 습니다.

 

가 가있죠. 구입니. 호회4(PAREX1)이 이했는데요. 호회장이장이 5. 선수, , 전자 담당불과 1년 만에 급격히 기량이 향상되며 현재는 모두가 인정하는 동호회의 붙박이 4번 타자가 됐습니다. 김 계장은동호회원들이 나를 일컬어 ‘주전자가 주전이 됐다고 말한다며 호탕하게 웃었어요.

 

한화토탈 야구동호회


야구는 복잡하면서도 단순한 스포츠가 아닐까요? 잘 치고, 잘 던지는 팀이 이기니까요. 물론 이것이 전부는 아니죠. 그 안에는 많은 기술과 룰이 숨어 있으니까요. 야구 동호회 회장인 윤석기 차장(자재팀) 역시 이를 가장 큰 매력으로 꼽습니다. “야구는 혼자만 잘해서 이길 수 있는 경기가 아니에요. 팀 안에서 각자의 역할에 맞게 서로 합의한 것을 존중해야 합니다. 이것이 지켜질 때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야구 명언처럼 역동적인 기적이 생기죠.” 야구의 매력을 말하는 윤 차장의 얼굴은 야구에 대한 애정이 한 가득입니다.

 

열띤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이날 경기는 아쉽게도 한화토탈 야구동호회의 7:11 패로 마무리됐습니다. 경기 초반 6:0까지 앞섰지만 경기 막판 난조 속에 리그 2패째를 기록했어요. 이날의 패배로 우리 회사는 리그 5위에 자리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야구에는 승패 못지 않게 중요한 것들이 많아요. 홈 플레이트를 밟기 위해 홈런 한 방이 필요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팀을 위한 희생타가 필요하죠. 야구공이 방망이에 부딪치는 순간 몸을 전율케 하는 손맛과 허공을 가르는 아름다운 포물선을 바라보며 진정한 희열을 느낀다는 한화토탈의 야구동호회,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댓글 0